'너만의 북극성을 따라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11 너만의 북극성을 따라라 - 오한숙희 (2)
책 읽기2012.08.11 11:57

The Milky Way at Mercedes
The Milky Way at Mercedes by lrargerich 저작자 표시비영리



p.50
 사실을 있는 그대로 말하는 것은 결벽증이 아니다. 그 사람이 무안할까봐, 또는 분위기에 압도당해 사실대로 말하지 못했다 해도 결국 책임은 나에게 돌아온다. 사실대로 말하는 것은 결벽증이 아니라 책임감이라고 해야 옳다. '있는 그대로'는 책임지는 자세이다.
: 있는 그대로 말하지 못했을 때, '나는 융통성이 있는거야, 남들을 배려하는거야'라는 말로 자기 합리화를 시키곤 했지만 마음 한구석은 불편했었다. 이게 정말 옳은 걸까 싶기도 하고. 있는 그대로 얘기를 했을때 돌아오는 말은 '이기적이다, 고집이 세다, 꽉 막혔다' 등의 부정적인 말들이었기 때문에 그런 말을 꺼내기가 쉽지 않았다. 더불어 사는 사회에서 자기의 생각을 거침 없이 말하기란 정말 어려운 일이다. 지혜로웠으면 좋겠다... 


p.57
 할 수 있는 것부터 시작하는 자세, 적극성이 인생을 가른다.
: 능력은 없지만 말은 할 수 있으니 '말이라도 한다'는 부분을 보면서 뒤통수를 한대 맞은 듯한 기분이 들었다. 사실 나는 항상 말이 행동보다 앞설 뿐만 아니라 말뿐일 때도 많다. 하지만 의욕을 가지고 뭐라도 해보자는 심정으로 내던지는 말과, 나는 '이런 생각도 가지고 있어' 라며 자신을 추켜세우는 듯한 말은 확실히 차이가 있는 것 같다. 나는 후자에 가깝다. 아 반성해야지... 뭐든 '쓸데 없어 보이는 일'은 피하고 보는 나에겐 적극성이 필요하다.


p.70
 그러나 겁먹지 마라. 겁을 먹으면 수양버들이 귀신의 산발머리로 보이듯이 두려움의 실체는 겁먹은 나 자신일 뿐이다. 사과 한 알이 떨어지는 소리에 세상이 무너지고 있다고 겁을 주어도 '나는 솟아난다'는 믿음으로 돌파해야 한다. 
: 요즘 부쩍 소심해진데다가 겁이 많아졌다. 그래서 말이 더 많아진 것 같다. 핑계대기나 좋아하고...쩝. 두려움의 실체는 겁먹은 나 자신일 뿐이라는 말이 많은 힘이 된다. 건전한 의심과 믿음을 가져야지!


p.100
 결국 인생은 독립을 기본으로 한다. 혼자 살 수 있는 사람만이 더불어 살 수 있다. 독립의 기본은 자아존중이고 공존의 기본은 상호존중이다. 
: 나는 독립을 너무 극단적으로 생각한 것 같다. 그 누구의 도움 없이 혼자만의 힘으로 살아가는 것. 이것은 착각이었다. 불가능한 일이기도 하고. 짧은 문구지만 핵심적이다.


p.100~102
 조선시대에도 여성들은 자아존중감을 가지고 남편과 대등한 관계를 견지했다. 대표적인 인물이 선조 때의 여성시인 송덕봉이다. 그의 남편은 대학자이자 높은 벼슬을 지낸 미암 유희춘으로 여덟살 연상이었다. 그럼에도 덕봉은 남편에게 당당하게 자기 할 말을 했고 때로는 남편에게 비판적인 충고도 서슴지 않았다.
 남편 유희춘이 서울에 발령을 받아 홀로 사는 동안 여인을 가까이 하지 않았다며 아내에게 "보답하기 어려운 은혜를 입은 줄 알라"고 편지를 보내자 덕봉은 답장에서 이렇게 말한다.
 "그 사실은 옆에서 지켜본 사람들이 이미 다 알고 있는데 자기 입으로 그걸 알리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또한 육십 가까운 나이에 기를 보전하는 데 좋은 일입니다."
 한마디로 결국 자신을 위한 일을 왜 생생내느냐는 것이었다.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남편이 귀양 간 동안 지성으로 시모의 삼년상을 마쳐 친아들이라도 이보다 더 잘할 수 없다고 칭찬을 들었는데 수개월 홀로 지낸 공로와 나의 몇 가지 일을 비교하면 어느 것이 가볍고 어느 것이 무겁겠냐"고 반문한다. 끝에는 "영원히 잡념을 끊어 기를 보전하고 수명을 연장하기를 바란다"고 썼다.
 이 글을 받은 미암은 이렇게 답장했다.
 "부인의 말과 뜻이 모두 좋으니 탄복함을 이길 수 없다."
 아내의 비판을 달게 수용하는 대학자의 면모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여성이 반듯한 견해를 또렷이 밝히면 남자들도 쉽게 무시하지 못하는 법이다. 이것이 대등한 부부관계를 만들어내는 방법이다. 
: 책의 후반부로 갈수록 저자는 자기 생각이 아주 강력한 페미니스트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자신의 삶에 진실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의 모든 생각에 동의할 수는 없지만 있는 그대로 멋있다. 조선시대 여성시인 '송덕봉' 이분도 멋지다:D  




/
이 책을 읽으면서 문득 들었던 생각은,
나는 정말 속좁고 이기적인 인간이었다는 것이다.
특히 지인이나 친구들, 가족들에게.
ㅠㅠ
죄송합니다. 반성하고 달라질게요. ㅜㅜ 

뭔가 좀 용기를 충전한 듯한 기분이 든다.
열심히!!!;;; 해봐야지!!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사실 독서를 많이 하다 보면 정체성을 쌓아가는 것이 아니라 자칫 이제껏 쌓아왔던 정체성이 방향을 잡지 못하고 흔들릴 때가 있더군요.
    책을 쓴 사람마다 두 개의 상반된 가치에 충실하여 각자 성공한 사람들의 글을 보면 그 때 그 때, 자신이 흔들리거나 방향이 바뀔 수도 있더라구요.
    물론, 자아를 성립하기에 상반되거나 다양한 가치관의 책을 두루 섭렵하는 것에 이의가 있진 않습니다.

    그러기에 P100의 글은 크게 와 닫습니다.
    역시 인생은 자아의 독립에서 출발하나 봅니다. ^^*

    2012.08.11 22: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