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고 그런 사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08 그렇고 그런사이 (8)







/
'선생님 저 새로운 취미가 생겼어요.' 하면서 500원짜리 십자수를 한다. 참 예쁘다T-T
근데 난 시간에 쫓겨서 제대로 된 관심을 보여주지 못했다. 엉엉엉엉엉엉
애들아 담주엔 더 잘해줄게.......



/
왼쪽 손목에 뭐가 작게 나서는 간질거리는데, 이게 걱정이 된다.
평소 같았음 그러려니 하겠는데,
지난 2주동안 오른 쪽 팔에 좁쌀만한게 여러게 나더니 막 부어 올랐기 때문이다.
(부은건 내가 긁어서)
병원에 가고 싶지 않았지만 점점 번지니까 안갈 수가 없었다.
그런데 병원에서도 정확한 병명은 몰랐다. 아마도 벌에 쏘인 것 같다고 했다.
처방받은 약을 먹고 연고를 바르니까 눈에 띄게 좋아지는게 보인다.
지금은 붓기는 거의 가라 앉고 딱지가 앉은 것 처럼 살짝 갈색빛이 돈다.



/
요즘 밥맛이 없다.
내 입맛에 문제가 있는게 아니라 밥에 문제가 있다.
현미를 냉동실에 보관해야 하는데 '괜찮겠지'하고 밖에다 보관했더니 맛이 변했다.
뭐라고 형언할 수 없는 맛. 맛없다. 
현미 얘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이 쌀이 진짜 씨앗일까?'궁금해서 실험으로 15개 정도를 물에 담궜더니
세개에서 싹이 나왔다. 하하 신기해. 



/
사실 문제가 될 것은 아무 것도 없다.


몸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형상 없음의 나'에 대해 자꾸 사유해 보셔야 합니다. 이 몸을 인정하지 말아 보세요. 이 몸을 자유자재로 쓰되, 이 몸이 '나'라고 인정하지 말아 보세요. 『금강경』에 "약견제상비상 즉견여래(若見諸相非相 卽見如來), 만약 형상 없음으로 보면 바로 여래를 본다."고 했습니다. 여래를 본다는 것은 진짜 내가 누구인지 아는 것을 말해요. 똑바로 보면 모든 고통과 괴로움에서 벗어나 바로 영원한 자유와 행복을 얻게 됩니다.

- 지리산 스님들의 못말리는 행복 이야기 中 -

 



 
/
금강경을 보고 싶은데, 종류가 너무 많아서 고를 수가 없다.
그래도 아는 사람이 오쇼라서 그가 쓴 것을 읽고 싶었는데 품절이다. 힝
주문을 하려다가 못하고 독서모임때 읽을 책만 주문했다.


/
첨부한 동영상은 요즘 내가 즐겨 듣는 곡, 장기하의 '그렇고 그런 사이'다.
하하하 장기하는 정말 천재같아. ^^ 톡톡 튀는 신선함!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가 국민학교 6학년 때였던가 남여학생을 불문하고 스킬자수가 유행했었습니다.^^

    거의 나으셨다니 다행입니다. 흠.. 옥의 티?^^

    ㅎㅎ 궁금증 많은 흰돌님. 귀여우세요. ^^
    그나저나 냉동실에 보관해야 하는거예요? 그냥 저는 아무곳에나 보관하는데..

    나를 똑바로 보면 해탈할 수 있다... 맞는 말씀이신데 정말 힘들어요.

    ㅋㅋ 정말 신선하고 재미있는 음악이예요. ^^d

    2011.07.09 0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초등학교 다닐때 스킬자수 했었어요! ㅎㅎㅎ
      아 새록새록... ^^

      현미는 겨울에는 실온에 보관해도 되는데 여름에는 냉장실이나 냉동실에 보관해야 한데요. 냉장실보다는 냉동실이 더 좋다고 해요. 백미에 비해 건강한(?) 씨앗이다 보니 벌레가 더 잘 생기나봐요. 맛도 변하고요 ㅠ.ㅠ

      2011.07.09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2. 금강경.... 무비스님이나 법륜스님, 팃낫한 스님꺼 추천합니당^ ^
    (저도 아직 사놓고 읽지는 않고 있지만....ㅎ)

    2011.07.09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1.07.11 14:25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감사해요^^ 마음만으로도 고맙습니다!
      가볍고 편하게 읽힌다니. 더더욱 보고싶은걸요. 꼭 참고할게요.
      으히히 ^*^

      2011.07.11 21:46 신고 [ ADDR : EDIT/ DEL ]
  4. 금강경같은 것은 가장 정통한 책을 사서 읽으시고 그 다음에 오쇼의 것을 읽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오쇼의 말의 영향력은 강력해서 한번 그의 말이나 글을 접하고 나면 자신의 시선이나 생각이 그에게 경도되고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받아들이거나 새로운 생각을 주체적으로 일으키기가 힘들게 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런데 금강경은 조계종의 소의경전임에도 눈에 띄거나 좋은 번역서가 잘 안보입니다.

    정말 현미에 싹이 틉니까? 싹이 트려고 맛이 변했나보네요. 좀 있다가 모내기라도 해야겠네요.

    2011.07.12 0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아... 그렇군요. 맞아요 그의 말은 정말 강력해요. 그래서 자꾸 그의 글에 눈이 갔나봐요.

      눈씻고 잘 찾아볼게요! ㅎㅎ

      네 싹이 터요! ^^
      모내기라니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쌀 맛이 특히나 이상했던 건 제가 물에 너무 오래 불려서 맛이 변한거였어요. 냉장고에 넣어둔 쌀로 밥을 하니까 그정도는 아니였거든요. 다음부턴 쌀을 사면 바로 냉동실로 직행해야겠어요 ㅠ.ㅠ

      2011.07.12 10:0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