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선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7.06 행복한 만찬 - 공선옥 (4)
책 읽기2013.07.06 14:26
Taro (토란)
Taro (토란) by golbenge (골뱅이) 저작자 표시동일조건 변경허락


p.166
 저물 무렵 바구니 하나 끼고 솔밭에 가서 솔잎 베는 맛은 참 기가 막하기 좋다. 솔 향은 향긋하고 싹둑싹둑 솔이 잘리는 맛은 그렇게도 정갈하다. 오월의 솔은 특히나 부드럽기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솔 향과 가장 잘 어울리는 것은 찔레꽃 향기다. 그래서 밭둑가에 찔레꽃이 무더기로 피어나는 곳에 있는 솔밭의 솔이 맛있다. 아, 이제야 알겠다. 왜 텃밭에 솔을 안 심었는지 그 이유를. 그것은 집 안에 찔레가 있지 않으므로. 그런 예는 또 있다. 그냥 열무밭의 열무보다 콩밭의 열무가 훨씬 맛있다. 그냥 파밭의 파보다 메밀밭의 파가 훨씬 맛있다. 그런 것을 생각하면, 나는 누구 옆에 있으면 더 예쁠까? 내가 누구 옆에 있으면 그 사람이 더 예뻐질까? 찔레꽃과 솔, 콩과 열무, 메밀과 파 같은 것들을 생각하면 그런 물음이 저절로 물어진다.

p.189
 어른들이야 언제 그릇 챙길 수도 없고 급한대로 아무 곳이나 보이는 데서 딴 잎사귀에 이녁 새끼들 주려고 자기 몫으로 나온 음식들을 싼 것이겠지만, 나는 나중에는 분별까지 하게 되었다. 달떡은 맨들맨들한 감잎에 싸온 것이 맛있고, 인절미는 뽕잎에, 적은 호박잎에 싸온 것이 더 맛있었던 것 같다.
 옛날의 호박잎, 감잎, 뽕잎을 대신하는 것이 요즘은 호일, 랩, 비닐이다. 그럼 요즘 아이들은 내가 어디 잔칫집 같은 데 가서 호일이나 랩이나 비닐봉투에 싸가지고 온 음식을 두고 내가 예전에 그랬던 것처럼, 무엇은 호일에 싸온 게 맛있고 뭣은 랩에 싸온 게 맛있고 그러나? 나는 예전에 우리 부모님이 내게 그렇게 하신 것을 보며 커서 이젠 내가 부모가 되어 우리 부모님이 내게 하던 대로 호박잎 대신 호일이나 랩이나 비닐에다 뭣을 싸가지고 애들한테 가져다 줘도 애들은 통 먹지를 않더라. 내가 싸가지고 온 것을 내가 먹게 되더라. 하긴, 온기 없는 음식을 비닐 풀고 먹으려니 맛은 없더라니.


: 전라도 사투리가 많이 나와 그런지 감칠맛 나는 글들이다.
맛과 영양 뿐만 아니라 마음으로 먹는 음식 이야기.
이 책을 읽고 나서 공선옥 작가가 궁금해졌다.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