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타야마 교이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5.04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 - 가타야마 교이치
  2. 2011.05.04 하늘렌즈 - 가타야마 교이치 (1)
책 읽기2011.05.04 10:07


2007.01.11 10:13


 
"자신만 맛있는 걸 먹을 수 있으면 돼. 자신만 갖고 싶은 것을 살 수 있으면 돼. 하지만 사람을 좋아한다는 건 자신보다도 상대방이 소중하다고 생각하는 거야. 만약 먹을 것이 조금 밖에 없으면 나는 내 몫을 아키에게 주고 싶어. 가진 돈이 적다면 나보다 아키가 원하는 것을 사고 싶어. 아키가 맛있다고 생각하면 내 배가 부르고, 아키한테 기쁜 일은 나의 기쁜 일이야. 그게 사람을 좋아한다는 거야. 그 이상 소중한 것이 달리 뭐가 있다고 생각해? 나는 떠오르지 않아. 자신의 안에서 사람을 좋아하는 능력을 발견한 인간은 노벨상을 받은 어떤 발견보다도 소중한 발견을 했다고 생각해. 그걸 깨닫지 않으면, 깨달으려고 하지 않으면 인류는 멸망하는 편이 나아. 혹성에든 뭐든 충돌해서 빨리 사라져버리는 편이 낫다고."

 

/

"지금 중대한 사실을 깨달았어."

"이번엔 뭐?"

창 밖을 보고 있던 그녀는 조금 귀찮다는 듯 돌아보았다.

"아키의 생일은 12월 17일이잖아."

"사쿠짱 생일은 12월 24일이고."

"그렇다면,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고 나서 아키가 없었던 적은, 지금까지 단 1초도 없었어."

"그렇게 되나?"

"내가 태어난 이후의 세계는 전부 아키가 있는 세계였던 거야."

그녀는 난처한 듯 눈썹을 모았다.

"나한테 있어서 아키가 없는 세계는 완전히 미지의 세상이고, 그런 것이 존재할지 어떨지조차 모르겠어."

"괜찮아. 내가 없어져도 이 지구는 계속 존재해."

"알게 뭐야."

 

 

 

 


 

사쿠짱의 말투가 좋아.

음-

부럽군.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책 읽기2011.05.04 09:19


2006.08.01 17:55


 
(...) 구체적으로 한 사람을 놓고 보면 그렇게 쉽게는 사랑할 수가 없다. 좋아하는 것, 싫어하는 것, 아름다운 것, 미운 것...... 여러 가지 것이 섞여 있으니까. 그것들을 모두 포함하여 '그 사람'이 되는 거잖아.

 

 

- "주위에 맞추어 살다보면, 내가 거짓으로 만들어진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그런 자신을 부숴 버리고 싶어지지."

 

 "나라면 자신을 부수기 전에 주위의 세계를 부숴 버리고 싶을 거야."

 

 "하지만 이 닦고 잔다며?"

(여기서 많이 웃겼다ㅋㅋㅋ)

 

 

- "시간이란, 즉 내 마음의 그림자......, 과거와 미래는 우리들 마음이 구름처럼 모양을 바꾸면서 지상에 드리우는 그림자지. 그리고 과거는 현재의 기억, 미래는 현재의 희망, 현재는 무한하다."

 

 

- " (...) 가끔 서쪽 하늘에 아주 예쁜 노을이 질 때가 있어. 그러나 아무리 예쁜 노을도 내 것으로 할 수는 없잖아. 그저 예쁘구나 하며 보고 있을 수밖에. 이윽고 저녁노을은 사라져 버리지. 그리고 두 번 다시 같은 노을은 볼 수 없어...... ." 말문이 막혔다. 뭔가 말하고 싶은데 말하지 못하는 안타까움이 가슴속에 남아 있었다.

 

 

가타야마 교이치.

......................*

 

내용이 생각했던 거랑 많이 다르다.

현실에선 일어날수 없는 일들만 가득.

신비롭기도 하고...

뭔가 마무리가 없는 듯도 하고...

가끔 큭큭 웃게 만드는 대사도 있고ㅎㅎ

 

다 읽었지만 잘 모르겠다T_T

현실아닌 현실이었을거야..

 

(스피드, 쿠키, 필라니아, 삭스:)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책 다시 보고 싶다:)
    오랜만에 보니까 진짜 좋네...
    내가 이런 책들을 읽었었지.
    ㅎㅎ

    2011.05.04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