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와나 히데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8.30 진짜 채소는 그렇게 푸르지 않다 - 가와나 히데오 (8)
책 읽기2012.08.30 21:29






상식이라고 생각하는 것들을 팍팍 깨주는 책!
 

1. 똥거름이 채소에게 좋을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닌가보다. 저자는 오랜기간 숙성되지 않은 가축 등의 분뇨가 문제가 된다고 말한다. 농사짓는 사람 대부분이 그런 식으로 사다가 농사를 지으니까. 대신 집에서 직접 만든 제대로 숙성된 똥거름은 괜찮을 것 같다. 동물성 비료보다는 식물성 비료가 낫다고 한다.


2. 벌레가 끓는 이유는 없어야 할 것이 있기 때문에 치유해주기 위해서라고 한다. 헐... 우리집 채소들도 많이 아픈거였구나 ㅠㅠ 출처도 모르고 썼던 비료들 때문에... 벌레가 먹으면 건강한 채소인 증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였다! 
사람이 아픈 이유도 마찬가지라고 한다. 없어야 할 것이 몸에 있기 때문에 내보내기 위해서라고 …  그러니 오히려 기뻐해야 한다고.

- p.15 자연재배의 개념은 이렇다. '불순물'이 들어 있지 않은 채소는 병에 걸리지 않고 벌레가 생기지 않는다. 벌레는 채소에 병의 원인이 있다는 사실을 가르쳐 주는 존재이며, 병은 '불순물'을 내보내려는 정화 작용이다.

  p.26 비료나 농약은 분명 효과가 좋다. 하지만 자연의 균형을 무너뜨린다. 비료를 주었기 때문에 벌레가 꼬이고, 그러고 나면 벌레를 없애기 위해 살충제가 필요해진다. 


3. 진짜 좋은 흙에는 지렁이가 살지 않는다고 한다. 왜냐하면 지렁이가 할 일이 없기 때문이다. 지렁이가 흙을 기름지게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럴 필요가 없는 흙에는 지렁이가 살지 않는다. 헉.

- p.24 풀은 땅을 진화시키기 위해 나는 것입니다. 작물에 적합한 땅이 만들어졌다면 잡초는 자연히 없어지는 법이지요.

  p.83 흙은 자연에 가까울수록 따뜻하고 부드럽다. 더불어 자연재배로 바꾼 생산자는 한 가지 사실을 더 실감할 수 있다. 바로 벌레가 줄었다는 점이다. (…)
  흙이 진화할 때 지렁이가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하지만 지렁이가 굳이 일하지 않아도 되는 흙이야말로 농작물을 기르기에 적합한 흙이다. 


4. 제 스스로 클 수 있는 씨앗에 미리부터 온갖 약과 비료를 뿌리는 탓에 채소는 제대로 크지 못한다. 겉보기엔 굵직하고 때깔 고와보일지 몰라도 맛과 영양은 예전같지 못하다고 한다. 있는 그대로 두면 되는 것을. 더 달고, 크고, 예쁜 결실을 얻기 위해 욕심을 부렸다가 벌레가 꼬이게 되고 결국 약을 치게 되는 것이다. 요즘 아이들과 청년들처럼 말이지...   
한번 망가진 흙을 되돌리는데는 최소 3년이 걸리는 듯 하다. 이제 독이 다 빠졌나 싶었는데 10년 후에 또 나오기도 하고.

- p.120 씨앗의 참모습을 되찾으려면 농가에서 직접 씨앗을 받는 수밖에 없다. 농약과 비료를 빼낸 흙에서 자란 채소에서 생산자가 씨앗을 받고 그 씨앗으로 다시 채소를 기르는 것이다. 이 과정을 반복해서 씨앗에 포함되어 있는 비료 성분을 빼내고 스스로 자랄 수 있는 힘을 되살린다. 


5. 채소는 원래 썩지 않는다. 시들기만 할 뿐. 약을 치고 키운 채소가 썩으면 고약한 화약약품냄새가 나고, 똥거름(제대로 발효되지 않은)을 주고 키운 채소에선 똥냄새가 난다고 한다... 반면에 자연재배 채소는 썩지 않고 발효가 된다. 상큼 달달한 향기를 남기며…

 왼쪽부터 자연재배, 유기재배, 일반 재배한 오이.


6. 균에 대해서도 조금 관심이 생겼다. 요즘은 천연 균을 이용한 발효식품을 찾기가 하늘에 별따기라고 한다. 우리나라의 사정은 어떨까? 보통 슈퍼는 물론이고 대형마트에서도 못 찾을 것이다. 감칠맛이란 균의 오묘한 조화에서 나오는 것이라 한다. 인공 조미료가 아니라!


 p.32
 자연재배 농법의 창시자가 일찍이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먹을 것은 산처럼 쌓여 있지만 어느 것 하나 당장 먹을 수 없는 시대가 온다."
: 지금이 바로 그런 시대... 


 p.195
 "그 사람이 싫은 소리를 하니까 나도 할 마음이 안 생겨."
 정말로 '그 사람' 때문일까?
 자신이 끔찍하게 여기는 것에 고마워하기란 분명 쉬운 일이 아니다. 억지로 감사하라는 말이 아니다. 하지만 자연을 둘러보면 그토록 싫어하던 것도 사실은 싫은 존재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 수 있으므로 처음부터 고마워할 수 있다. 

 

:: 책을 읽다 보면 의문 가는 부분도 있고,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도 있고, 분노하게 되는 부분도 있다. 그런데도 나는 누구한테 배우지 않아도 혼자 잘 할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것들을 알려주시는 분들 책 몇 권만 있으면 농사를 지을 수 있을 것 같다. 몇년간 수확도 못하고 벌레가 들끓어도 당장 굶어 죽을 상황만 아니라면 참고 기다릴 수 있다. 자연의 힘을 믿을 수 있다.

채식, 농사, 질병, 음식 등에 관심 있는 분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책. 먹거리는 살아가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이므로 이런건 정규 교육 과정에서 배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 아 그럼 이것도 그냥 달달 외우는 지식이 돼버리려나... T-T 경험으로 배운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겠지.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