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심을 일구다2019.02.17 19:47




수희 찬탄합니다~~ *^^*




오늘은 광주 법회가 있었던 날 ~~ *^^*

스님께서 너무도 좋은 가르침을 많이 주셔서... 마음이 환하고 기쁘고 즐거웠다. ♡


진정으로 행복해지는 길을 일러주시는 부처님 가르침을 좋아하면서도,

'저렇게 많은 중생들이 고통 받고 있는데 어떻게 내가 행복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이 들 때가 있어서

과연 정말 행복해질 수 있을까 의구심이 들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정말 행복해지고 싶다!


행복 이야기 책을 읽으면서

'늘 행복해 하는 사람은 그 자체로도 다른 사람을 도울 수가 있다'는 말씀이 참 좋았는데

오늘 법문 중에 고통을 받으면 내가 뭔가 고칠 점이 있어서 그렇다는 신호로 알아야 한다는 말씀을 들으며

고통에 습관처럼 자꾸 빠져드는 건 아주 별로인 일이란 걸 느꼈다.

고통 더하기 고통은 더 고통일 뿐이지.

중생들이 고통 받을수록... 마음이 아플지언정 나라도 더 밝은 마음 내서 행복해져야 한다.

그래야 서로 더 행복해질 수 있다.

ㅠㅠ _()_




'무아'에 대한 부분도... 알쏭달쏭... 감이 잡힐 듯 말듯... 쉬운듯 어렵고, 알겠는 듯 끈질기게 집착하고.

그런데 오늘 새해 선물로 주셨던 음악에 대한 말씀이 너무나 너무나 좋아서...

'무아'의 의미가 너무도 아름답게 와닿았다... *ㅠㅠ*


나는 정말 보잘 것 없고 하찮음에도 '아상'이나 세우느라고 꽝꽝 부딪히고 다니는데.

참회도 진실되게 한 것 같은데 왜 이리 안고쳐질까 고민이었는데,

아 그게 정말 같잖게도 잘난 마음에서 비롯한거였다니. ㅜㅜ

부끄러움을 느끼면서도 다음에 또 그럴까봐 걱정이 된다.

아무리 부정적이고 듣기 싫은 소리라고 해도...

'저 사람은 피해를 준다' 분별하고 잘난 마음 내지 말고,

'저 사람의 마음이 밝아지기를...'마음을 내며 광명 진언을 외워야지.

내 힘으론 너무 힘들고 턱없이 부족하니까 불보살님들께 의지해야지!!!


음악을 좀 더 자세히 들어보아야겠다. 자세히 관찰도 하고. _()_


그리고 일일기도문도 보다 간절한 마음으로 해야겠다.

이 기도로 하여 어느 존재가 천도될 수 있다면

얼마나 의미 있고 가치 있는 일이 될까! 그런 생각까진 하지도 못했는데.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수희 찬탄합니다... *_()_* *_()_*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무명의 어리석음으로 진짜 내가 누군지도 모르고

얼굴에 몸에 이름에 집착하면서 살아가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눈도 귀도 어두워서 잘 볼줄 모르고 듣지 못하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께 감사합니다... _()_

세상 가장 청정하신 선지식 스승님께 감사합니다... _()_

미혹되고 삿된 길로 빠지지 않도록...

언제나 가장 바르고 청정하고 자비로운 길을 일러주시는 은혜에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_()_

*_()_* *_()_* *_()_*


덕분에 맑고 향기로운 꽃나무 같은 마음과 좋은 기분을 간직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 따라...

보리심의 인을 철저하게 심어서 싹틔우고 꽃피우며 열매로써 회향되는 삶을 살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께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보리심을 일구다2019.02.16 21:28



드디어 노트북을 수리했다! ^^

한번 수리를 했던 것은 제대로 한게 아니었던지 같은 증상으로 금방 다시 고장이 나버렸는데...

이번엔 제대로 됐겠지?


넓은 화면으로 일기를 쓰고 보리심의 새싹 홈피에 가서 댓글들도 보니 좋다. ^________^



자연드림에 장을 보러 갔다가 구입한 현미가래떡!

현미가래떡으로 떡볶이를 만들었다. ^^

고추장, 마스코바도(유기농 원당), 무오신채 채식 조미료 (표고, 무, 당근, 양배추, 효모추출분말 등이 들어간 가루)를 넣고 맛을 냈다.




당근을 안 좋아하는 건 아닌데 이상하게 꼭 안 먹게 되서

일부러 썰어 넣은 당근... ^^

위에 올린 건 세발나물.




사진 상으론 크기 실감이 잘 안나지만 가래떡이라서 엄청 크다!!




당근도 맛있다. ^ㅜ^




애착, 집착, 몸과의 동일시...

요즘 내 최대의 관심사(?) 이다. ㅠㅠ _()_

순수한 자비의 마음과 애착을 잘 구분을 못하고 균형을 잃을 때가 많지만

이렇게 흔들리다 보면 점점 흔들리지 않는 균형을 잡을 수 있겠지. 





이 책, 저 책, 이 경전, 저 경전 읽다 만 것도 많은데

다시 꺼내 읽어보는 <지리산 스님들의 못 말리는 행복이야기> _()_

한 두번 본 것도 아닌데 이제와 처음 안 것처럼 어이없이 뒷북을 울리는 부분이 한 두 군데가 아니다.

스님들께서 겪으셨던 일들을 보고 있으면...

너무 죄송하고, 감사하고, 다행이고, 다시 죄송해진다...ㅠㅠ _()_




/

아무리 참회를 한다고 해도 돌아서면 또 잊어버리고!

어쩌면 이렇게 정신을 못 차리고 고치지를 못할까?

나쁜 습관들, 집착들, 애착들의 뿌리가 얼마나 깊은지...


좀 더 지혜로워서 알아차리는 순간에 곧바로 방향 전환을 할 수 있다면 참 좋을텐데.

꼭 고생을 해보고 시간 낭비를 하고 나서야 뒤늦게 후회하곤 한다.


마음에 항상 인을 잘 심어야 하는데...

아무 생각 없이 무방비 상태로 있다가 들이닥친 상황에선 꼭 기존 습관대로 똑같이 행동하게 된다.


정말로 참회하는 마음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에 짜증 내고 성질 부리지 말고,

보다 진실하고, 간절하고, 부드럽고, 조심스럽게... 그렇게 다가갈수도 있을텐데.

ㅠ_ㅠ

단번에 어떻게 해버리려고 하지 말고

내가 이렇게 끈질기게 고치지를 못하는 것처럼...

당연하게 받아들이면서 아주 끈기 있게 바라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내일은 광주 법회가 있는 날!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을... 수희 찬탄합니다.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세세생생 애착과 집착을 끊지 못해서 또 다시 이렇게 어리석은 몸 받고 태어나서

삼독심의 마음으로 고통 주고 받으며 살아온 잘못들을 참회합니다. _()_

머리로 안다고 해도 몸과 마음으로는 제대로 실천하지 못하는 잘못,

제대로 정확하게 깨닫지 못한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께 감사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께 감사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불보살님들께 감사합니다. _()_

수희 찬탄합니다... *_()_* *_()_* *_()_*


이번 생에는 꼭 집착과 애착을 끊어서...

몸에 동일시를 하지 말고 본래성품을 잘 알아서...

일체 중생들께 지혜와 자비로써 회향하는 삶을 살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몸과의 동일시로 인하여 어리석음 인줄도 모르고 다시 고통을 지어 받으려는 일체 중생들의

무량한 행복을 위하여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보리심을 일구다2019.02.15 22:04





/
눈물이 나올 것 같아도 좀 참고,
마구 성질이 나도 끝까지 버티고...
그게 스스로를 이겨내는 일이고 함께하는 다른 사람들에게 걱정 끼치지 않는 올바른 행동이라고 생각했다.
약해 보이지만 강하다는 말, 또 강하다는 말...
그런 말을 들으면 가만히 웃게 된다.
난 한번도 강한 적이 없는데...
속절 없이 흔들릴 때마다 ‘딱 한 번만 더’ 하는 마음으로 쉴 새 없이 균형을 잃어가면서 비틀비틀 걸어왔던 것 같다.

밖으로 끄달리는 마음 때문에 내 중심을 잃으면 아무 것도 아닌 게 된다.
나 하나 뿐 아니라 모든 걸 잃는 것과 마찬가지다.
가장 견고해야 할 가치를 보여지는 시선과 바르지 않은 기준과 순간의 편리함과 맞바꾸었기 때문이다.
그 결과는... 쓸데 없이 비어버린 어리석음 뿐이다.

앓을 땐 그냥 푹 앓아버리면 되려 다시 살아날 수 있는데.
앓지 않고 이겨내려고 하니까 몸도 마음도 더 반항한다. 언제쯤 철이 들까나... T-T



/
잘 못하니까 하고 또 하고 하고 또 하고
자꾸 넘어지니까 일어서고 또 일어서고
자꾸 집착하니까 그 들러 붙는 마음을
뜯고 또 뜯고 뜯고 또 뜯고...T-T

혼자서 무척 심각해질 때면 엉엉 울면서 법문을 듣지만
또 이렇게 지나고 나면 언제 그랬냐는 듯 밝아진다... _()_
마치 그런 적이 없었던 것처럼!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을 수희 찬탄합니다...*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자꾸만 집착을 하여서 심각하고 어두운 마음을 내고,
어리석어지고, 못난 삼독심의 마음을 쓰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부처님 가르침을 전하여 주시는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께 감사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가르침을 언제나 마음 속 깊이 간직하면서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께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보리심을 일구다2019.02.14 19:51



오고 가는 생각은 내가 아니고
텅 비어 걸림없는 마음이 나인데

‘전도몽상’

참회합니다.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마음의 주인이 되지 못하고,
이리저리 끄달리는 어리석음을 참회합니다. _()_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법문에 감사합니다. _()_

마음의 주인이 되기를, 뒤바뀐 생각에서 벗어나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뒤바뀐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고통받는 중생들께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보리심을 일구다2019.02.13 22:40



참...
무엇도 아닌 일에 이다지도 쉽게 쪼그라들다니...!
이런 모습에 놀랐다.
별 것도 아닌데 이게 뭐라고...!
나한텐 없는 모습인 줄 알았는데, 그동안 숨어 있었구나.

아무 생각 없이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할 줄 모르고,
단순히 지레짐작 해서, 불편하게 한 건 아닌지 염두에 두지 못하는 잘못도 했다.

바늘구멍처럼 좁은 마음을 냈고,
그게 어리석은 마음인 건 알았지만 시간이 흐른 후에도 마찬가지여서 더 바보 같았다.

여러모로 참 별로인 모습이 많았던 하루...

참회합니다.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귀의합니다. _()_

귀한 생명을 무지무명의 어리석음으로 살아가고 있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가장 거룩한 삼보께 감사합니다. _()_

작은 마음, 배려 없는 마음, 못난 마음 내지 않기를 발원합니다. _()_
늘 보리심을 간직하고 불보살님들께 의지하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거룩하고 위대하신 부처님께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