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기2011.05.04 00:23


2006.02.19 00:39


 
"내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절이었어. 누군가에게 이로운 사람이 된다는 것과 뭔가 이룩할 수 있다는 것 때문에 행복했지. 내가 너의 미래를 위해 뭔가를 했다고 네가 느낀다면 난 그것만으로도 정말 만족해"

 "네가 무척 보고 싶을거야. 너에 대한 그리움은 인생의 아름다움으로 대체해야만 하겠지. 그 아름다움이 네 어린아이 같은 마음이 지닌, 온정이라 불리는 소박한 것을 채워줄 테니. 그건 아름다운 별들에게서나, 반짝이는 불빛 속에서도 결코 찾을 수 없는 거야. 그 아름다움이, 네 따뜻한 마음을 그리워하는 내 마음을 조금씩 지우고 진정시켜 줄 거야."




...........*

나의라임오렌지나무 두번째 이야기.


주인공은 당연히 제제.
밍기뉴 대신 꾸루루, 뽀르뚜가 대신 파이올리와 모리스.
열한살인 제제는 다섯살 제제와 별로 달라진게 없는 것 같다.
여전히 마음이 따뜻하고.. 장난이 심하고..
살짝 또라이같기도 한.. 울보.
전편보다 조금 재미없었다.
하지만 열아홉 제제의 세번째 이야기도 보고싶다.
(브라질사람 이름은 너무 어렵다!)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