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긍정일기2018.10.24 22:59



/

'다시는 태어나지 말기를'이란 말이

'그동안 고통스럽게 사느라 고생 많았으니

이제는 정말로 다시는 아프지 말고 오직 행복하기만 하라'는 말처럼 들리면서 애달프다.

어쩌자고 자꾸 태어나서 애착하고 집착하며 살며,

그 고생을 하고 고통을 받았으냐고... 안쓰러워 하는 것만 같다.



/

마음이 울적할 때 가만히 가만히 귀기울이다 보면...

슬퍼하는 마음이 올라온다.

머리로 생각하는 것보다 더 힘들어하고 있는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얼른 쫓아 내보내려고 하지 않고, 

'힘들었구나', '슬프구나', '아프구나' 있는 그대로 알아차린다. 

이런 마음들이 밖으로 새어 나가려고 할때...

아니 이미 새어나가 거울 처럼 내게 다시 되돌아 올때...

그걸 알고 나면 조금 더 인내할 수 있는 마음이 생긴다.

'내가 슬프니까 모두 슬퍼하고 있네' 

'어떤 것도 인정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하고 자꾸만 되새기면서 보살펴 주려는 마음을 내다 보면...

어느새 울적한 마음들이 잘 통과하며 지나가는게 느껴진다.

저항하지 않고 받아들일 수 있다면 그렇게까지 힘들지 않았을텐데,

감추고, 누르고, 부정하고, 외면했던 마음들 때문에 너무도 오랫동안 고여있게 만들며 살아왔다.



/

공격적인 마음이 얼마나 약한지를 보면서 또 다시 집착의 마음으로 옮겨가려고 할때,

다른 누구를 위해서가 아니라 나 자신을 위해 글을 썼다.

그리고 전하지 않았다.

그동안은 전하는 마음이 용기이고, 진실함이고, 후회 하지 않음이고, 다른 사람을 위함인 줄로만 알았는데

자세히 보니

애쓰며 무언가 하려고 하고, 억지로 내뱉고, 주려고 하고, 잘 듣지 못해서 일으킨 일이었음을,

그래서 자연스럽지 못했고 통하지 못했다는 걸 느낄 수 있었다.

 


/

몸이 많이 좋아졌다.

심하게 걸린듯 했던 감기는 삼일 만에 떨어져 나갔고,

이석증도 어지러움 증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 만큼 회복이 됐다.

:)

기쁨 기쁨. ♡



/

성큼 성큼 마음 안으로 걸어 들어오는 단어들은...

내 마음일까요... _()_




* 참회, 감사, 원력, 회향의 마음


몸과 말과 뜻을 하나로 모으지 못하고,

몸이 앞서가거나,

마음만 저만치 앞서가거나,

말만 너무도 앞서갔던 모든 잘못들을... 

진심으로 참회합니다. _()_


몸과 말과 뜻을 하나로 모으면 공성이 된다는 가르침을 주신 선지식 스승님,

수희 찬탄합니다. _()_ 감사합니다. _()_


몸과 말과 뜻을 하나로 모아서,

언제나 진실하고 자비로운 마음만 쓸 수 있기를 발원합니다. _()_


모든 선근공덕을 일체 고통에 빠진 모든 중생들께서 거룩하고 위대하신 불보살님들께 보호 받으며

무량한 세월동안 아픔 없이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회향하겠습니다. _()_

Posted by 정아(正阿)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홍서원

    때없이 맑고 청정한
    광명의 자기 자신을
    잘 살펴보기를...

    한없이 넓고 청명한
    광활의 자기 자신을
    잘 살펴보기를...

    온전히,

    완전히 가득 채워진
    사랑과 자비의 충만함으로 마음을 사로잡기를...

    몸과 마음을
    오로지 진리의 빛으로만
    인식 하기를...

    그림자의
    착각된 아픔에
    속지말기를...

    오로지,
    빛으로 장엄된 세계에서
    스스로 빛나기를...

    광명의 빛이
    곧, 자기 자신임을
    자각하기를...

    그림자의 빛에
    속지 말기를...
    ...빛 그림자에
    속지 말기를...

    빛으로 장엄된 공성이
    되기를...

    빛으로 장엄된 세상을
    보기를...

    참된 자유와 행복이
    이미 갗춰진,
    스스로를...
    곧 바로 보고 알고
    누리기를...

    병이 있어서 낫게하려는
    어리석은 마음을
    내려놓기를...

    이미 완전한 부자마음이니
    오로지 베풀기만 하기를...

    가진것이 너무너무 많으니
    가난한 사랑받기를
    그만두기를...

    사랑과 자비의 마음이
    언제나 가득차 있으니
    사랑과 자비를
    베풀기만 하기를...

    진리가 가득 충만하니
    가난한 사랑자가
    되지말기를...

    언제나 부자마음으로
    살아가기를 ...

    본래부터 그러한
    위대한 존재이니...

    스스로가
    스스로의 위대함을
    찬탄하기를...

    불가사의한 자성불에
    귀의합니다.

    옴 아 훔.

    2018.10.25 01:46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장 거룩한 삼보와 은혜로우신 선지식 스승님께 귀의합니다. *_()_*

      스님께서 적어주신 글을 읽으니 마음이 놓이며 편안합니다. _()_
      아름답고 고귀한 글 감사드립니다. _()_

      자꾸만 고집 부리고, 힘을 쓰며 스스로 가난한 자가 되어 고통 받는 어리석음을 마음 깊이 참회합니다. _()_

      어리석게 마음 쓰며 살아가는 잘못을 참회합니다. _()_

      불가사의한 자성불에 귀의하오며,
      거룩하고 위대하신 선지식 스승님 기도 은혜에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수희 찬탄합니다... *___()___*

      2018.10.25 20:25 신고 [ ADDR : EDIT/ DEL ]
    • 원행행자

      옴아훔!

      은혜로우신 선지식스승님과 청정수월도량 홍서원승가에 지극한 마음으로 귀의합니다!

      희유하신 성자 미라래빠 존자님의
      십만송처럼 아름다운 진리의 노래를
      들으니 가슴에 감동이 가득합니다.

      정아도반님을 비롯한
      모든 존재들이
      위대한 자성불의 노래를
      따라 부르고 위로받고
      사유하며
      하나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무량수 무량광 나무 아미타불!
      구고구난 관세음보살!
      대원본존 지장보살마하살!

      2018.10.26 21:08 [ ADDR : EDIT/ DEL ]
    • 옴아훔!

      원행행자님께서 제가 느꼈던 마음을 보다 잘 설명해 주신 것 같습니다! ^^
      뭐라고 말로 표현하기가 어려웠는데, 댓글을 읽어보니 마음에 쏙 와닿아요. ♡

      늘 신심 가득하신 모습으로 도반님들께 부처님 닮아갈 힘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_()_
      수희 찬탄합니다! *_()_*

      무량수 무량광 나무 아미타불!
      구고구난 관세음보살!
      대원본존 지장보살마하살!

      2018.10.26 22:48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