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기2016.05.05 11:06

 

 

 

영화 <서쪽 마녀가 죽었다> 중 산딸기 잼 :-)

 

 

 

 

p. 12

 뭐라고 할까, 감수성이 너무 예민해서. 뭔가 상처를 받은 게 분명한데....... 어렸을 때부터 좀 다루기 힘든 아이였잖아요.

 

p. 13

 '다루기 힘든 아이', '살아가기 힘든 타입'이라는 말이 가시처럼 아프게 걸렸다.

 

p. 14

 내 전부를 알고 나면 할머니가 실망하지 않을까?

 

p. 15

 마이는 때때로 지독한 향수병에 걸리곤 했다. 집에 있을 때조차 향수병에 걸리는 경우가 있으니 향수병이라고 하는 건 좀 이상하지만, 마이에게는 역시 향수병이라고밖에 할 수 없다. 가슴이 막막해지는 것 같은 외로움을 느끼는 것이다.

 

p. 18

 마이는 눈을 꼭 감았다. 그리고 천천히 심호흡을 하며 다시 눈을 떴다. 이 조그마한 파란 꽃은 왜 이리 예쁠까? 마치 존재 자체가 반짝반짝 빛나는 것만 같았다. 마이는 두 손으로 꽃을 감쌌다.

 

p. 39

 마이는 속으로는 뛸 듯이 기뻤지만 심드렁하게 말했다.

 "내년에도, 내후년에도, 계속 도와주지 뭐."

 

p. 50

 마늘은 알뿌리처럼 땅을 파고 수확한단다. 장미 옆에 심으면 장미에 벌레가 안 생기고 향기가 좋아지지.

 

p. 57

 "먼저 아침 일찍 일어날 것. 밥도 잘 먹고 운동도 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할 것."

 

p. 57-58

 "그럼, 막을 수 있고말고. 악마를 막기 위해서도 마녀가 되기 위해서도 가장 중요한 게 바로 의지력이야. 자기 스스로 결정하는 힘, 자신이 결정한 일을 끝까지 밀고 나가는 힘 말이다. 그 힘이 강하면 악마도 그렇게 쉽게 들어오지 못할 거야. 그리고 그렇게 간단한 훈련이 마이에게는 가장 어려운 일이잖니, 안그래?"

 

 "장하다. 우리 마이, 아주 훌륭하구나. 그럼 네 스스로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과 자는 시간을 정해 봐라. 그리고 그걸 종이에 적어 벽에 걸어 놓으렴."

 

p. 60

 "할머니, 의지라는 것은 나중에 강해지는 거야? 아니면 타고 나는 거야?"

 마이가 물었다.

 "다행스럽게도 타고난 의지가 약해도 조금씩 강해질 수 있는 거란다. 오랜 시간에 걸쳐 조금씩 키워 나간다면 말이지. 태어나면서부터 체력이 약했던 사람이 체력을 키워 튼튼해지는 것처럼 말야. 처음에는 아무 변화가 없는 것 같을 거야. 그러면 점점 의심스러운 마음이 생겨 게으름을 피우고 포기해 버리고 싶어지지. 하지만 꾸준히 계속하는 거야. 죽어도 변하지 않는 건 아닐까 하고 포기하려는 찰나, 전과는 달라진 자신을 발견하는 사건이 생길 테니까. 그리고 다시 꾸준히 노력하고 또다시 힘든 나날을 겪고 또 다른 나를 발견하고. 이러한 과정이 계속 반복되는 거란다."

 

p. 65

 마이는 할머니의 작은 동작까지도 주의 깊게 지켜보았다. 무엇을 위해서? 언젠가는 할머니를 돕기 위해서. 마이는 정말로 할머니가 좋아지기 시작했다.

 

 

p. 69

 차가운 물이 발목 근처에서 물결치자 기분이 한결 좋아졌다.

 

 그러고는 시트를 펴서 반듯하게 접어 파팡 두드린 다음 다시 펼쳐 라벤다 꽃밭에 활짝 펴서 말렸다.

 "더러워지잖아."

 "아까 물을 뿌려 둬서 깨끗해. 이렇게 하면 시트에 라벤다 향기가 배어서 푹 잘 수가 있단다."

 

p. 79

 늘 사용하여 익숙한 컵인데도 마이는 세세한 부분까지 도저히 그릴 수가 없었다.

 "할 수 있어. 그 비법은 말이지. 아침에 눈을 뜨기 직전의 꿈과 현실의 경계를 확실하게 자기 것으로 만드는 거에 있어. 이제부터는 매일 아침 그 순간을 의식하고 내 것으로 만들어 봐. 그리고 내가 보려고 하는 것을 볼 수 있도록 훈련하는 거야. 처음에는 컵이든 사과든 상관없단다."

 

p. 81

 정원은 매일 변하는 거야. 그리고 일을 하지. 난 그런 매일 이외에 아무것도 원하지 않아. 변화를 미리 안다는 것은 나에게 서프라이즈(surprise)의 즐거움을 빼앗는 거야. 그래서 필요가 없단다."

 

p. 87

 민트 티를 마시면서 마이는 언제나 차는 내 편이라고 느꼈다. 위로해 주고 차분하게 하고 자기를 격려하는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

 

p. 97

 "그래. 충분히 살기 위해서 죽는 연습을 해야 하는 거란다."

 

p. 113-114

 "잘 들어. 이건 마녀 수행에서 가장 중요한 레슨 중 하나야. 마녀는 자신의 직관을 소중하게 여겨야 해. 그러나 그 직관에 사로잡히면 안 되는 거야. 그렇게 되면 지독한 편견, 망상이 그 사람을 지배하게 되는 거란다. 직관은 직관으로 가슴속에 담아 둬라. 언젠가 진실인지 아닌지 알 때가 올 거야. 그리고 그런 경험을 몇 번이고 하면서 진짜 직관의 느낌을 깨달아 가는 거야."

 

p. 114-115

 "마이, 잘 들어 봐. 이건 굉장히 중요한 거야. 할머니는 마이가 하는 말이 사실이 아니라고 비난하는 게 아니야. 마이의 말이 맞을지도 몰라. 아닐지도 모르고. 그렇지만 중요한 것은 이제 와서 따져 봐야 소용없는 사실이 아니라, 지금 마이의 마음이 의혹과 증오에 의해 지배되고 있다는 거야."

 "난......, 진상이 밝혀졌을 때, 내 마음속의 의혹과 증오에서 해방되는 거라고 생각해."

 마이가 반박했다.

 "그럴까? 난 새로운 원한과 증오가 쌓일 뿐이라고 생각하는데."

 할머니는 마이의 손을 부드럽게 쓰다듬었다.

 "그런 생각들이 사람을 피곤하게 한다고 생각하지 않니?"

 

p. 132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다니 마이 같은 신참 마녀에게는 무리야. 게다가 이번 경우의 근본적인 문제는 반 전체의 불안이니까. 반 아이들 하나하나 모두가 다 불안한 거야."

 

p. 133

 "할머니는 언제나 스스로 결정하라고 하지만, 나는 왠지 할머니가 유도하는 방향으로 끌려가고 있는 것만 같아."

 할머니는 눈을 크게 뜨고 허공을 보며 시치미를 뗐다.

 

p. 145

 마이는 은룡초를 바라보았다. 광물의 요정. 빛이 없는 지하 세계의 아름다움.

 

p. 155-156

 할머니는, 할머니는, 할머니는 기억하고 있었던 거야. 그 약속.

 마이는 그 순간 할머니의 넘치는 사랑을 내리쏟아지는 빛처럼 온몸으로 실감했다. 찬란한 빛이 고치를 녹이고 봉인된 감각을 불러일으켰다. 동시에 할머니가 확실히 죽었다는 사실도. 기쁜 건지 슬픈 건지 알 수가 없었다.

 마이는 눈을 감았다. 싸울 듯이 두 주먹을 꼭 쥐었다.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크게 외쳤다.

 "할머니가 정말 좋아!"

 눈물이 끊임없이 흘러내리고 있었다.

 바로 그때 마이는 분병히 들었다.

 마이가 지금 마은속 깊이 절실하게 듣고 싶은 그 소리가 마이의 가슴과 부엌 가득히 따뜻한 미소처럼 울려 퍼지는 것을.

 "I know."

라고.

 

 

 

Posted by 정아(正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