핱투핱의 홍도가 헬맷을 쓰고 다니는 걸 보면 한때 내가 했던 공상이 떠오른다.

얼굴을 직접 들고 대면하는 모든 것들에 부끄러워서 숨어버리고 싶은 적이 있었다.

직접 대면하는 것이 내가 아니라 딱딱한 껍데기라면 조금 더 편할거라고 여겼다.

그때 내가 생각한 건 로봇이었다.

나는 로봇 속에 들어가 숨고 다른 사람들이 보는게 내가 아니라 로봇이라면

부끄럽지 않을 것 같았다.

 

어제 사람들을 만나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그 중에 기억에 남는 것은 내가 좋아하고 하고 싶었던 일을 했던 것에 대한 후회가 없다는 것이다.

(이건 대화 내용이라기 보단 그때 내 입에서 나온 말 때문에 나 혼자 생각한 것)

취업, 스펙, 자격증. 이런 말들이 너무 싫었다.

뭘 하고 싶은지도 모르면서 무작정 남들 하는대로 따라가는 것.

기업의 노예짓이나 하려고 그런 짓거리를 한다는게 자존심이 상했다.

그러면서 나는 청강이나 하러 다니고 그림을 그리고 귀농학교를 다녔다.

대안학교를 다녔다. 책을 읽었다.

그 과정에서 '이거다' 싶은 걸 만났더라면 졸업을 하고도 당당했을까.

 

막상 졸업을 하고 나니 그 패기는 어디로 갔는지 잔뜩 쪼그라든 내가 되어

어느새 대학 내 아무것도 하지 않은 (스펙 쌓기를 거부한) 내 자신을 부끄럽게 여기는 사람이 되었다.

마음 한 구석에선 그게 아니란 걸 잘 알고 있으면서도 어디서든 당당함을 잃지 않는 게 참 힘들었다.

 

지금에 와서 보면 부질 없었던 건 아무 것도 없다.

그때 심었던 씨앗들이 지금에서야 싹이 트는 듯한 느낌을 받고 있으니까.

 

나 자신을 믿어버려야지.

 

나는 아무래도 남들보단 나한테 제일 관심이 많은 것 같다.

때로 남들에게 보이는 관심은 결국 나 자신이 더 커지고 넓어지는데 밑거름이 된다.

내 주변의 모든 것들에게서 좋은 것만 쏙쏙 골라 배운다.

 

좋아하면서도 불쑥 들어가지 못할 때가 있다.

그런데 아무렇지도 않게 보고 만지고 느끼는 걸 보면서, 나도 그러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고즈넉한 풍경의 찻집에서 만남 검은 개. 사람과 눈을 마주치면서도 짖지 않았다.

나는 딱히 동물을 애정하는 편은 아닌데 왠지 만져보고 싶은 그런 개였다.

머리를 쓰다듬으니 뒤로 누워 꼬리도 흔들었다. 귀여워라...

크기가 엄청 커서 사람으로 따지면 나보다 어른일지도 모르는데, 그렇게 애기같이 굴다니...

또 보고 싶다.

 

작열하는 태양보다는 어스름한 저녁빛이 좋다.

들끓는게 아니라 서서히 물들어갔으면 좋겠다.

 

좋은 사람들과 함께라서 참 좋다. 

 

월, 화요일의 피로 누적으로 인해서 수요일부터 금요일은 짱 피곤했다.

 

오늘 하루를 쉴 수 있어서 진짜 좋다.

 

 

Posted by 보리바라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편안한 휴식시간 보내셨는지요?

    다른 세대도 아픔이 있겠지만,
    우리세대도 참 힘든 시절을 보내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취업난, 끝이 안보이는 스팩 쌓기 등...ㅠ

    처한 상황 때문에 저는 한 발짝 뒤에서 바라보는 입장인데,
    때로는 이렇게 되버린게 다행이지 싶을 때도 있네요.
    저두 토익점수가 없답니다.

    2015.02.08 14: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직 보내고 있는 중이에요 :-)
      청소와 빨래를 친구삼아.... ㅋㅋㅋㅋㅋ
      세탁기가 시끄러운 소리를 내며 돌아가고 있어요.

      맞아요. 요즘 세상이 더 낫다거나 살기 좋다는 사람들 보면, 우리 세대에 대해서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더 나은 세상이라면,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스스로 목숨을 끊지는 않겠지요.
      스펙이란 단어 자체가 얼마나 비인간적이에요? 사람이 물건 취급 당하고 있어요.

      ㅎㅎ 저 역시 졸업 직후의 불안감이나 부끄러움에선 많이 편해졌어요. 어쨌거나 밥벌이를 하고 있고 나름 만족하면서 배워 나가고 있거든요. 남들 눈엔 여전히 못마땅한 듯 하지만, 신경 끄려구요.
      토익점수 없는 분을 만나니까 반가운데요 ㅋㅋㅋ 토익 점수는 없지만 영어는 잘하고 싶어요. 원서 읽기에 대한 로망이... ^^ 히히.

      2015.02.08 14:33 신고 [ ADDR : EDIT/ DEL ]
    • 원서 읽기... 옴마야=333

      2015.02.08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부는 안하면서 꿈만 야무지네요.ㅋㅋㅋㅋ

      2015.02.08 14:42 신고 [ ADDR : EDIT/ DEL ]
  2. 전 고등학교 땐 돈이나 일찍 벌고 싶어하는 속물이었는데 어쩌다 보니 전문대 진학을 하게 됐어요. 전문대 가서 보니까 다들 학력에 대한 부끄러움이 곳곳에 있더라고요. 그러면서 저도 자연스레 창피해지고... 2년 지나서 졸업 후 사회 나가보니 고졸이나 전문대졸이나 사회 인식은 하등 다를 게 없더라고요. -_-; 그래서 늦게나마 열심히 스펙이라고 부르는 것들을 쌓아봤는데 역시나 일단 대학 간판이 안되니까 아무도 눈여겨 봐주는 사람이 없더군요. ㅋㅋㅋㅋㅋㅋ

    지금은 이 무한경쟁은 도저히 저라는 개인이 감당할 수 없는 사슬이란 생각이 들어요. 제가 혹시나 명문대에 진학 했더라도 다른 누군가의 스펙(외모나 집안이나... 취업에선 이것도 중요하더라고요)에 밀린다면 이 또한 낙오가 되는 것이고, 꾸역꾸역 상위 집단에 들어간들 거기서도 경쟁은 끊이지 않더라고요. 제 지인 중엔 명문대 나오고 남들이 부러워한다는 사짜직업 가진 사람 몇몇이 있는데, 제가 봤을 땐 저랑 별다를 게 없었어요. 그들도 노예일 뿐(?)ㅋㅋ

    결국 남의 기준에 맞춰 세상을 살다보니 이렇게 모두가 힘들어졌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런 말은 이상하다고 느끼실지 모르겠는데, 전 '여러분 수능 대박나세요'나 '모두 부자되세요' 이런 게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해요. 1등이란 게 2등부터 꼴찌가 있어야 존재하는 것인데 모두가 1등하겠다고 노력해서 실력이 비슷해지면 그게 다 무슨 소용일까. 다 대박나고 다 잘되면 대박의 의미도 없는 것은 아닐까. 뭐 그런 생각들이요.

    아 이거 댓글이 너무 길어졌네요; 아무튼 흰돌고래님처럼 자신이 무얼 좋아하고, 무얼 할 때 기분이 좋은지, 자신과 대화도 많이 하고, 알아가려는 노력이 살아가면서 제일 중요한 것 같아요. 그런 사람들은 남이 어떻게 사는지, 무슨 브랜드 아파트에 살고, 명품이 몇 개고 이런 것들에 절대 휘둘리지도 않을 뿐더러 세상 누구보다 인생을 행복하게 살더라고요. :) 그런 점에서 흰돌고래님(을 아직 잘 모르긴 하지만)은, 참 대단하신 분 같아요. 자신을 아끼는 법을 아시니까요. ^^

    2015.02.09 15: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긴긴 족제삐님이야기 감사해요 :)
      저 이런 이야기 듣는거 정말정말 좋아해요 ㅎㅎㅎㅎ

      남의 기준에 맞춰 세상을 살다보면 모두가 힘들어진다는 말, 참 공감 돼요. 하나의 잣대에 몸을 잘라 끼워 맞추려 해도 결국엔 내 모습으로 돌아가려는게 본능이라고 생각해요.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일 수 있는 자아 존중감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ㅎㅎㅎ 저두 그래요. ㅋㅋ
      수능 대박이란 거 참 양심 없잖아요?
      노력한 만큼 정당하게 나와야 하는 거지, 노력도 안해놓고 혹은 노력한거보다 더 잘 나오길 바라면 완전 도둑심보죠 ㅋㅋㅋ 한편으론 그만큼 노력했는데도 수능이란 기준 하나에 목숨을 걸게 되는 청춘들이 너무 마음 아프기도 하구요. 말씀하신 것처럼 1등이란 것 자체가 다른 순위들이 있어야만 가능한거구요. 우등과 열등, 위/아래를 나누는게 참 싫어요.
      모두 부자가 되려면 물질적인게 아니라 마음 부자만 가능하겠어요 ㅎㅎㅎ

      휴 '3'
      저 자신만의 길을 걸어가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그런데도 가족들이나 때때로 부딪히는 여러 상황들에서 저 자신을 표현하는건 여전히 힘이 드네요. 흔들리기도 하구요. 그냥 제 생각을 가볍게 내려놓아도 될 것 같은데 숨겨놓고 끙끙 앓을 때가 많아요. 그래도 끝까지 가보려구요. 점점 나아지겠죠 뭐 :)

      잘자요 족제삐님 ♡

      2015.02.13 23:47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