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읽기2010.07.28 22:44



hallo,마른꽃잎과 펜드로잉, 백은하

 

 

피터 톰킨스, 크리스토퍼 버드

 

 

 

'식물의 소통법'이라는 강좌 제목을 내 맘대로 만들어서 듣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 

이 책을 교재로 쓰면 딱 알맞겠다. 크크. <장미의 부름>보다 더 깊이 파고 드는 책이다.

 

생각도 하고, 느낄 줄도 알고, 사랑받으면 더 잘 자라고, 음악을 듣고, 사람을 치유하고 교감하고, 

우주와 교신하는, 연금술을 할 줄 아는, 진짜 신비로운 식물이다.

 

책을 읽다가 책에서 떨어진 스크랩 자료를 몇개 보았다. 누가 이렇게 고이 모셔두었을까? 

내가 갖고 싶다는 생각이 '잠깐' 들었지만 다시 곱게 넣어두었다. 그 중에 이런 내용이 있다. 

 

플라톤은 '인간은 거꾸로 서있는 식물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식물이 거꾸로 서있는 인간이다'라고 했단다.

<채식주의자>에서 주인공 영혜도 물구나무를 서면서 자기를 나무라고 했는데.. 

그럼 사람이 식물이라고 생각했나보다.

 

책을 읽을수록 얼른 나만의 정원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통밀과 국화를 함께 심고, 풀의 소중함을 알고

(민들레는 뿌리를 통해 땅속 깊이 들어있는 미네랄 등을 끌어온다), 

이야기도 하고, 건강하게 먹고, 사랑하고... 농약, 해충제 등은 절대 안된다. 

유기농, 아주 순수한 유기농으로 지어야지. 꽃밭과 채소밭, 야생식물 나물밭도 만들고 싶다.

 

농부는 나의 꿈!

나이 많이 들어서 한적한 시골생활을 하고 싶은게 아니라,

내가 살아가는 삶의 방식으로 농삿일을 하고 싶다. 

자연에 순응하면서 가치를 느끼고, 배우고, 깨닫고 싶다. 

우리가 진짜 알아야 할 것들을 보듬어 가면서 -



Posted by 정아(正阿)